2학기 대학생 학자금 대출금리 1.85%로 인하

학자금 대출 연체이자율도 0.65%p 추가 인하

9일부터 한국장학재단 누리집을 통해 대출 신청

장현숙 기자

작성 2020.07.09 09:02 수정 2020.07.10 10:40

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은 대학생들의 학자금 대출금리를 1.85%로 인하한다.

 

9일 장학재단은 코로나19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대학생을 위해 2020학년도 2학기 학자금 대출금리를 지난 학기 2.0%에서 0.15%p 추가 인하한다고 밝혔다.

 

학자금대출 금리는 20192.2%였던 학자금 대출 금리를 20201학기 2.0%로 인하됐다.

 

교육부는 최근 경제적 어려움을 감안, 6개월 만에 추가로 0.15%p를 인하, 130만 명에게 혜택을 주기로 했다.

 

학자금 대츨을 이용중인 대학생들은 2019년 대비 2020년에는 174억 원, 2021년 이후에는 매년 218억 원 이자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.

 

학자금 대출은 대학생 누구나 균등하게 고등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으로, 20202학기에 개선되는 학자금 대출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.

 

지연배상금률 인하일반상환 학자금대출의 지연배상금률을 20201학기(4.5%) 대비 2학기 0.65%p 인하한 3.85%로 시행한다.

 

지연배상금률은 20201학기 신규대출자부터 기존 단일금리(6%)’ 방식에서 대출금리(2%)+연체가산금리(2.5%)’ 방식으로 변경·인하(4.5%) 했다.

 

20202학기에는 대출금리(1.85%)+연체가산금리(2.0%)’으로 0.65%p 인하한 3.85%로 적용한다.

 

교육부는 연체가산금리 추가 인하로 채무자의 상환 부담이 완화되고 조기에 연체가 해소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.


Copyrights ⓒ 가나다신문방송.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장현숙기자 뉴스보기
기사공유처 : 인천데일리